봄에 읽고 싶은 이 책

재즈 잇 업!

남무성 | 서해문집
재미있는 만화로 그려낸 재즈 이야기. 2003년 첫 발간 이후 일본의 재즈 전문지 <swing journal>에 연재되기도 했다. 출간 15주년 특별 개정증보판으로 2015년 이후 절판 됐다 독자들과 다시 만난다. 금주법, 경제대공황 등 재즈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굵직한 역사를 아우르는 인문학서이기도 하다.

 

마음을 다해 대충 하는 미니멀 라이프

밀리카 | 나는북
수년간 기자로 일하며 쇼핑 호스트를 꿈꿨던 신상 마니아인 저자 밀리카가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의 저자인 사사키 후미오의 텅 빈 방의 사진을 본 후 미니멀 라이프를 시작한 것에 대한 이야기다. 운명처럼 만난 미니멀리스트 남자와 결혼하며 펼쳐진 미니멀 라이프를 소개한다.

 

회사 그만두고 어떻게 보내셨어요?

안미영 | 종이섬
2018년 트렌드 중 하나는 ‘Work and Life Balance’의 줄임말인 ‘워라밸’이다. ‘취준생’만큼이나 ‘퇴준생(퇴사 준비생)’이 늘어가고, ‘퇴사학교’의 등장은 물론 ‘퇴사’ 를 주제로 하는 책이 쏟아지고 있다. 이 책은 실제 퇴사한 사람들이 퇴사 이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냈는지를 간접 경험할 수 있는 ‘옴니버스 퇴사 에세이’다.

 

얼굴

연상호 | 세미콜론
11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 최초 좀비 블록버스터 <부산행>. 그 영화를 만든 연상호 감독의 그래픽노블 데뷔작이다. <얼굴>은 시각 장애인인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 한 여인의 유골을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그래픽노블’이란 만화와 영화의 중간 형식을 말한다.

 

서울 스냅

김규형 | 1984
인스타그램 5만 팔로어의 사진작가 김규형이 발견한 서울의 아름다움을 담은 사진집. 1년 반의 호주 여행 후, 서울을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사진에 담았다.

 

 

 

박주연

 

 

 


 

 

 

 

SRT매거진 페이스북으로 이동

SRT매거진 인스타그램으로 이동

SH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