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의 정석

잘 쓴 가계부는 재무관리의 첫걸음이다. 매일매일 쌓이는 수입과 지출내역이 미래 자산 규모를 결정하기 때문. 2018년은 가계부와 함께 기분 좋게 시작해보자!

 

 

1 일단 3개월만 버텨보자
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당신. 그러나 가계부를 쓰지 않는다면 몽땅 헛수고다. 최소 3개월은 꾸준히 작성한 가계부가 있어야 수입과 지출에 대한 통계가 생기고 지출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일기라고 생각 하고 매일 꾸준히 가계부를 써보자. 일주일 단위로 구성된 가계부는 지출이 극대화되는 사이클(주로 월급 들어온 주)을 포착하는 데 효과적이다.

2 백원에 집착하지 말자
쓰다 보면 끝자리가 십원, 백원으로 끝나기도 한다. 모든 것을 오류 없이 정확하게 기입하려다 보면 귀차니즘이 발동하기 마련. 가계부는 일단 ‘쓰는’ 게 중요하지만 진짜 목적은 ‘쓰고 난 뒤의 평가’다. 중도 포기하는 것보다 작은 금액을 무시하는 게 낫다. 가계부 쓸 때만큼은 완벽주의를 버리자.

3 고정 지출과 변동 지출을 나누자
저축, 보험, 공과금, 대출금 상환 등은 반드시 지출해야 하는 고정 지출이다. 반면 식비, 쇼핑, 문화생활, 경조사비 등은 매월 필요에 의해 달라지는 변동 지출이다. 둘을 나누되 고정 지출은 유지하고, 변동 지출은 줄이도록 목표를 세우자. 마트에서 장 본 것과 외식비를 구분해 식비를 기록하는 등 각자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세분화하면 줄여야 할 항목이 보인다.

4 기업 실적처럼 비교해보자
가계부의 최종 목적, 결산에 이르렀다. 매월 항목별로 지난달 가계부와 비교하는 것이다. 이렇게 매주, 매월, 매년 낸 통계가 축적되면 내년 예산을 잡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지난달 혹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소비 패턴이 바로 잡힐 테니까. 소득과 가족 구성원이 비슷한 다른 가족의 가계부를 참고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현화

 

 


 

 

 

SRT매거진 페이스북으로 이동

SRT매거진 인스타그램으로 이동

SH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