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나라여행박람회

매년 차별화된 주제를 정해 우리나라 국민의 여행 트렌드를 선도하는 내나라여행박람회.
올해는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밤에 주목했다. 낮도 좋고, 밤도 좋다. 나의 인생 여행지가 되어줄 ‘단 하나’를 찾아 2019 내나라여행박람회를 방문했다.

 

<SRT 매거진> 편집부 기자들이 지난 4월 열린 <내나라여행 박람회>를 다녀왔다. 주변사람들은 지난겨울이 눈도 적게 내리고 예년보다 춥지 않았다고 말을 하지만 기자가 느끼기에는 참으로 긴 추위였다. 덕분에 보드라운 봄꽃이 앞다투어 피어난 4월이 더없이 소중하고 반가웠더랬다. 이즈음 본격적인 여행 시즌을 앞두고 <내나라여행박람회> 개최 소식도 들려왔다. 코엑스로 향하는 걸음에 기쁘고도 설레는 마음이 묻어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협회중앙회와 코엑스 주관으로 열린 제16회 박람회에는 총 396개 기관이 참가 했다. 2004년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 떠나자’는 캠페인으로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100여 개 부스로 시작해 매해를 거듭할수록 규모와 내실이 탄탄해지고 있다. 내나라여 행박람회의 특징은 매년 슬로건을 정해 우리나라 국민의 여행 트렌드를 선도하고 당해 관광정책을 소개하는 역할을 하는 데 있다. 올해의 슬로건이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2019 내나라여행박람회의 주제는 ‘내 나라 인생야행’이다.

지역에서의 체류 시간을 연장하는 데 야간 관광콘텐츠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콘셉트에 대한 의견을 각 기관에 전하고 관련 부스를 설치하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전했다.

우선 박람회, 전시장 하면 떠오르는 각진 네모 형태의 부스를 벗어난 것이 돋보인다. 우리 지역만을 홍보하는 공간이 아닌 열린 공간으로서 여유롭고 자유로운 동선이 확보된 것이다. 여기에 눈부신 천장 조명 대신 편안한 어둠 속에 은은한 조명을 사용해 일몰, 석양, 도시 야경, 반딧불이, 별, 달, 야시장 등 야간 여행의 매력이 잘 드러나도록 했다.

박람회 중앙에 자리한 주제관은 10가지 종류의 인생야행 사진관과 해먹이 있는 쉼터 등으로 조성해 관람 후 지친 걸음을 쉬거나, 감성 포토존 앞에서 사진을 남기려는 사람들로큰 인기를 끌었다. 눈과 귀에 익은 지역의 명소들이 어둠 속에 놓이자 전혀 다른 풍경으로 다가온다. 그 모습에 이런저런 질문을 건네자 지역의 보물을 소개하듯 진지하고도 들뜬 목소리로 설명하는 담당자들의 모습도 인상 깊었다.

이번 박람회에는 139개의 공공기관과 업체·단체 257곳이 참여했다. 그만큼 저마다의 특색을 자랑하는 지역관 부스가 그 자체로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된 ‘경기 안산시, 전남 강진군, 울산 중구’는 주제관 앞에 별도 부스를 조성해 이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였다. 지난 4월 4일부터 7일까지 열린 행사는 전년보다 약 2% 증가한 9만7000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박람회의 메시지 처럼 많은 사람이 나만의 ‘인생 야행’을 찾길 바란다.

INTERVIEW :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윤영호 회장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나? 현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비전 2030’을 실천 중으로 첫째는 국내관광 비중 80% 달성, 둘째는 아시아 최고의 관광서비스 품질 확보, 셋째는 관광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국가균형 발전 도모를 목표로 한다.

올해 16회를 맞은 내나라여행박람회의 가장 큰 변화는? 2004년과 2019년을 비교해보니 정보기술의 발전으로 홍보와 광고 시장의 변화가 가장 크다. 내국인의 국내관광 경험이 많아지면서 니즈 또한 다양해졌다. 이번 박람회는 SNS를 통한 자유로운 홍보와 재미있는 주제로 여행의 호기심을 유발하도록 기획했다.

좋아하는 여행 스타일은? 여행보다는 출장이 더 잦지만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 역사 유적지나 박물관 등을 방문한다. 현지 음식도 꼭 먹는 편이다. 맛도 맛이지만 토속 음식에는 그곳만의 문화와 역사가 담겨 있기 때문이 다. 또한 37년째 국제로타리 회원으로 전 세계에 우리 문화를 알리고 봉사활동도 꾸준히 진행한다.

정상미, 유재기 사진 오진민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