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ABROAD

다시 만난 방콕

기본 정보
상품명 다시 만난 방콕
상품요약정보 GO ABROAD
EDITOR 김은아


아무리 독한 한파가 몰아쳐도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주던 그곳, 태국 방콕. 팬데믹이라는 이름의 기나긴 방학이 지나고 마침내 그곳에 도착했다.
물 위에 간절한 소망을 띄워 보내며 새해를 맞이했다.





소원을 들어줘, 로이끄라통

태국은 새해가 다른 나라보다 조금 일찍 찾아온다. 12월 31일에서 1월 1일로 넘어가는 날이 아니라, 로이끄라통 축제를 기점으로 다음 한 해를 맞이한다. 한국에서 따뜻한 떡국으로 한 해의 시작을 기념하듯이, 태국에서도 특별한 의식을 치른다. 바나나 잎과 줄기로 만든 작은 배를 강에 떠내려 보내며 한 해의 무탈함을 기원하는 것. 2023년 로이끄라통 축제의 현장에 다녀왔다.


축제는 태국력으로 12월 보름에 전국 강가에서 열린다. 축제의 모습은 지역의 특색이 반영돼 조금씩 다른데, 방콕, 수코타이, 치앙마이, 그리고 기자가 다녀온 암파와 수상시장의 축제가 유명하다. 태국은 수상 무역이 활발해 발달했던 수상시장 문화가 발달했다. 주인은 강물 위에 배를 띄운 뒤 상품을 진열하고, 손님들 역시 배를 타고 지나가면서 물건을 구매하는 방식이다. 겨우 사람 한명이 앉을 수 있는 좁은 배 위에서 강물의 흔들거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꼬치를 구워내거나, 국수를 볶아내는 모습은 <생활의 달인>에 나와도 놀랍지 않을 정도다.


이러한 이색적인 모습 때문에 태국을 찾는 여행자들의 필수 방문 코스기도 하다. 특히 방콕의 담넌사두억 수상시 장은 현지인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고 외지인들로 붐빈다. 상점 역시 ‘아이 러브 방콕’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처럼 관광객을 겨냥한 기념품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암파와 수상시장의 분위기는 다르다. 대표적인 관광지들과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는 탓인지, 외국인 손님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덕분에 제대로 ‘로컬’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다.



로이끄라통 축제는 해가 진 후에 본격적으로 시작하지만, 낮부터 온 마을에서 들뜸이 느껴졌다. 시장 곳곳에는 가지각색의 노점이 들어섰다. 큰 솥을 걸고 보글보글 탕을 끓여내거나, 갖가지 현지 음식을 파는 곳이 대부분이었다. 알록달록한 솜사탕이나 초콜릿을 파는 곳은 어김없이 어린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느덧 해가 저물고, 사람들이 북적거리기 시작했다. 어디선가 라이브 연주로 구성지게 부르는 노래가 들려와 사람들의 흥을 돋우었다. 학교 운동회가 곧 온 동네의 잔치였던 <응답하라> 시리즈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아 정겨웠다.
뭐니 뭐니 해도 로이끄라통 축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강물에 배를 띄우며 소망을 비는 것. 손수 배를 만들기도 하지만, 판매하는 제품을 구입하기도 한다. 배는 기본적으로 바나나 나무 줄기로 만든 받침 위에 바나나 잎과 꽃을 얹어 장식하고 초를 꽂는 구성이다. 꽃으로는 태국 사람들이 특히 좋아하는 황금빛의 메리골드를 얹는다. 그러나 실제로는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만큼이나 제각각의 개성을 뽐낸다. 저 정도로 꾸미는 정성이라면 소원을 들어줄 만하다 싶게 휘황찬란한 생김새를 자랑하는 배도 있다.




사람들이 저마다의 배를 소중히 안고 강가로 향했다. 초에 불을 붙인 뒤 두 손으로 이마 높이까지 들어 올린다. 눈을 감고 잠시 기도한 뒤 강으로 조심스레 띄워 보냈다. 초의 불이 꺼지지 않고 멀리 떠내려가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어린아이의 손을 잡은 부모, 교복을 입은 10대, 20대 커플,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인… 축제에 오는 사람들은 나이대도, 구성원도 다양했지만 간절하게 기도하는 모습에는 차이가 없었다.





HOW TO TRAVEL
방콕


날씨

일년 내내 여름 날씨인 방콕이지만 12월에는 더위가 조금 사그라든다. 낮에는 햇볕이 쨍쨍해 덥지만 저녁에는 비교적 선선하다. 로이끄라통 축제를 기점으로 우기가 끝나고, 건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여행 중 비를 마주칠 확률도 낮다. 지금이 방콕으로 떠나기 좋은 적기라는 뜻.

교통

방콕을 오가는 길이 한층 쾌적해졌다. 방콕의 관문, 수완나품 국제공항이 팬데믹 기간에 새 단장을 마치고 터미널을 확장했기 때문. 타이 에어아시아엑스를 이용하면이 쾌적함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 인천-방콕 항공편이 2023년부터 취항 공항을 돈므앙에서 수완나품으로 옮겼기 때문. 이전에 주 10회 운항하던 직항편을 매일 2회 증편 했다. 간편 환승 시스템을 지원해 치앙마이와 끄라비 등지역 도시로의 환승도 편리하다.



숙소

편안한 숙소가 여행을 더욱 즐겁게 만든다고 생각 하는 이들이라면 137 필라스 스위트&레지던스 방콕이 제격이다. 수쿰윗의 엠쿼티어 쇼핑 지역 인근에 문을 연 고층 숙소로, 넉넉한 객실 크기를 자랑한다. 기본 객실 타입도 거실과 침실 공간이 분리되어 있고, 조리시설과 세탁 실, 책상 등을 갖추고 있어 워케이션을 계획하는 장기 여행객에게 알맞다. 방콕의 도심이 발아래 펼쳐지는 인피니 티풀은 방콕 최고의 호텔 수영장 순위에서 빠지지 않으니꼭 들러볼 것.




KEYWOR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