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다시, 평창이다

평창의 열기는 식지 않는다.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 동안 펼쳐지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회의 의미, 종목, 관전 포인트, 그리고 대회 기간에 함께할 수 있는 문화 행사까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관해 자세히 정리해보았다.

 

 

 

세계인의 축제는 계속된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열정과 환호를 그대로 잇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패럴림픽은 전 세계 장애인의 올림픽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어우러지는 또 하나의 축제다. 인간이 지닌 무한한 잠재력을 발휘하며 이를 통해 올림픽 정신을 그대로 계승하는 패럴림픽은 올해 평창에서 12회를 맞는다. 이번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는 50여 개국에서 1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하며 총 6개 종목의 80개 경기가 펼쳐질 예정으로 패럴림픽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키워드로 보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PARALYMPICS

패럴림픽의 진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Paralympics(패럴림픽)’이라는 단어는 하반신 마비를 의미 하는 패러플리직(paraplegic)과 올림픽(olympics)의 합성어에서 출발했다. 그리고 점차 장애의 범위가 넓어지면서 ‘동등한’을 뜻하는 ‘패럴렐(parallel)’의 의미를 담게 됐다. 현대적인 패럴림픽의 시초는 바로 지난 1988 서울올림픽과 함께 개최된 1988 서울패럴림픽.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현대 패럴림픽의 시작점인 대한민국에서 30년 만에 개최하는 대회이자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 대회로서 한층 진보된 패럴림픽의 역사를 써 내려갈 전망이다.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를 오롯이 담아낸 메달 

평창의 아름다운 자연과 한글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메달. 메달의 앞면은 패럴림픽의 평등(equality) 정신을 표현하는 수평선 디자인이 특징으로 패럴림픽 엠블럼 ‘아지토스’와 대회명 ‘2018 평창 (PyeongChang 2018)’이 점자로 새겨져 있다. 메달 옆면에는 ‘평창동계패럴림픽이공일팔’의 자음인 ‘ㅍㅇㅊㅇㄷㅇㄱ ㅍㄹ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을 새기고 메달 스트랩에는 한복에 사용되는 전통 기법과 한글 자음 모티브를 활용해 우리나라 고유의 아름다움을 담아냈다.

 

하나되는 지구촌의 축제, 엠블럼 

평창 동계올림픽 엠블럼과 연계돼 있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엠블럼은 인종과 지역, 그리고 장애를 뛰어넘는 평화와 희망이 가득한 세상을 담아 냈다. 한글 단어 ‘평창’의 ‘ㅊ’을 모티브로 탄생한 엠블럼은 눈과 얼음, 그리고 동계스포츠 스타를 형상화한 것. ‘ㅊ’ 모양을 나란히 배치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선수와 관중이 함께한다는 의미를 표현했으며 우리나라 고유의 오방색을 사용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마스코트, 반다비

이번 대회의 마스코트 반다비의 이름은 반달을 뜻하는 ‘반다(Banda)’와 대회를 기념 한다는 ‘비(bi)’를 조합한 것. 의지와 용기를 지닌 반달가슴곰을 모티브로 탄생한 반다비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응원하고 그들의 열정과 함께한다.

 

1988 서울부터 2018 평창까지

성화봉송은 패럴림픽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공식행사다. 최초의 패럴림픽 성화봉송은 지난 1988년 서울에서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최초로 한 나라에서 동반 개최 되는 것을 기념하며 시작됐다. 지난 30년간 바르셀로나, 시드니, 베이징, 런던 등 6개 나라를 거친 패럴림픽 성화는 다시 대한민국의 평창을 찾아온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경기 6

패럴림픽 경기는 6개의 장애 영역(팔다리/ 뇌손상/ 지능/ 시각/휠체어 사용/기타)별로 장애등급을 규정하고 비슷한 신체 조건을 가진 선수들끼리 경쟁하는 것이 특징.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는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등 총 6개 종목의 80개 세부종목이 펼쳐지며 한국 대표팀은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 등 총 4개 메달로 종합 10위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

 

크로스컨트리스키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는 좌식(LW10 – LW12), 입식 (LW1 – LW9), 시각장애(B1 – B3)로 경기등급이 나뉜다. 동계패럴림픽에서는 남·여(시각장애, 입식, 좌식)로 나뉜 18개의 세부종목과 2개의 혼성 종목, 총 20개의 세부 종목으로 펼쳐진다.

STAR FOCUS


동계패럴림픽 No.1 스타, 신의현 명실상부 최고의 기대주 신의현은 노르딕스키 최고의 기대주다. 장애인 바이애슬론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의 6개 세부종목 출전권을 따냈으며 특히 크로스컨트리스키 15km 종목에서 그의 금메달이 기대된다.
관전 포인트 지난해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장애인 노르딕 스키 월드컵대회 때 크로스컨트리 5km와 15km 부문에서 우승한 그의 저력을 직접 확인해보자.
주요 경기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장거리 15 km 좌식
일정 3월 11일 10:00~11:05
장소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

 

 

바이애슬론
장애인 바이애슬론은 시각장애(B1 – B3), 입식(LW1 -LW9), 좌식(LW10 – LW12)으로 경기등급이 나눠져 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는 바이애슬론 남자 개인(시각장 애, 입식, 좌식), 바이애슬론 여자 개인(시각장애, 입식, 좌식) 등 총 18개의 세부종목이 진행된다.

 

알파인스키
장애인 알파인스키는 장애 유형에 따라 시각장애(B1 -B3), 입식(LW1 – LW9), 좌식(LW10 – LW12) 3개의 경기 등급으로 분류하며 활강(남·여)과 슈퍼대회전(남·여), 대회전(남·여), 회전(남·여), 슈퍼복합(남·여)의 세부종목으로 구성된다.

STAR FOCUS


금빛 메달을 향한 도전, 양재림 지난 소치 동계패럴림픽에서 아쉽게 4위에 머물렀던 양재림이 이번 평창에서는 메달 사냥에 나선다. 알파인스키 전종목 출전권을 따낸 양재림이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노리는 종목은 회전이다.
관전 포인트 시각장애 선수의 특성상 양재림은 가이드 러너와 함께 경기를 치른다. 가이드러너는 선수와 접촉 없이 스키를 타며 블루투스를 통해 선수에게 길을 안내 한다. 양재림 선수와 고운소리 가이드러너의 환상적인 호흡에 주목할 것.
주요 경기 여자 회전(전체 등급)
일정 3월 15일 09:30~11:00 / 12:30~13:30
장소 정선 알파인 경기

 

 

아이스하키
빠른 속도의 격렬한 경기가 펼쳐지는 장애인 아이스하키는 동계패럴림픽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 장애가 있는 남녀 선수들이 참가하며 원칙적으로 수정된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의 규칙을 따른다. 선수들은 스케이트 대신 퍽의 하부 통과가 가능한 이중 칼날 썰매를 사용한다.

STAR FOCUS
빙판 위의 메시, 정승환 세계적인 선수 정승환의 짜릿한 승부가 기대된다. 정승환을 필두로 지난 2018 일본 국제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권대회에서 1위에 오른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이번 평창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전 포인트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장애인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대회의 최우수공격수(MVP)를 세 번이나 수상한 정승환의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를 만끽하자.
주요 경기 아이스하키 결승
일정 3월 18일 12:00~14:30
장소 강릉 하키 센터

 

 

휠체어컬링
휠체어컬링은 선수 4명이 한 팀을 이루어 경기하는데 여자 선수 1명이 꼭 포함되어야 한다는 특징을 지니며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는 1개의 메달 종목이 진행된다.

 

스노보드
지난 2014년 소치 동계패럴림픽에서 시범종목으로 개최됐던 장애인 스노보드는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펼쳐진다. 경기 등급은 상지장애(SB-UL)와 하지장애(SBLL-1, SBLL-2)로 분류되며 뱅크드 슬라롬(남·여), 스노보드 크로스(남·여) 등 총 10 개의 세부종목이 진행된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과 함께하는 문화체험

 

새로운 테크놀로지로 미래를 만나다, 평창ICT체험관 ‘ICT 파빌리온’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만나볼 수 있는 평창ICT체험관 ‘ICT 파빌리온’은 ICT, 즉 정보통신기술의 핵심적인 5대 서비스(5G, IoT, UHD, AI, VR)의 구현과 로봇 등의 새로운 기술을 직접 보고 느끼며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ICT 파빌리온은 미래의 ICT를 미리 느껴볼 수 있는 ‘Into the ICT’, 즐거운 ICT 경험을 제공하는 ‘Enjoy ICT’, 생생한 UHD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ICT Live’, 첨단기술을 선보이는 ‘Imagine ICT’ 그리고 ICT 파빌리온에서의 추억을 기념하는 ‘Memory Cube’ 등의 5개 체험존으로 구성돼 있다.

~3. 18(일)|평창올림픽플라자 문화ICT관 2층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로 117)
관람 참고 사항 전 연령 관람가(일부 VR체험의 경우 만 13세 이상)이며 패럴림픽 기간에는 평창올림픽플라자 입장권 소지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당일 경기 티켓 소지자는 별도의 입장권이 필요하지 않다.

 

 

이색적인 강원의 자연을 경험하다, 숲속이야기 ‘청산☆곡’

강원도의 때묻지 않은 자연을 특별한 시간과 공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칠성산 강릉솔향수목원에서 펼쳐지는 청산별곡은 겨울, 밤, 그리고 산행이라는 세 가지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파노라마 미디어 아트쇼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을 기념해 마련된 청산별곡은 평상시 접할 수 없는 강원도의 밤의 숲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미디어 아트와 황홀한 조명으로 지난 동계올림픽 기간부터 많은 이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3. 9(금)~3. 18(일)|강릉솔향수목원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수목원길 156)|18:00~22:00시 (입장마감 21:00)|http://culture2018.com|관람 참고 사항 야간 산행의 특성상 악천후 등 기상 여건에 따라 관람이 제한되거나 관람코스가 조정될 수 있으니 사전 확인은 필수다.

 

 

예술을 통해 현실을 마주 보다, 강원국제비엔날레2018 : 악(惡)의 사전(辭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을 맞이해 지난 2월 3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강원국제비엔날레2018 : 악(惡)의 사전(辭典).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일원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는 ‘악의 사전(The Dictionary of Evil)’이라는 주제 아래 국가와 인종, 장르를 초월한 국내외 미술작가 60여 명의 100여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비디오, 조각, 설치, 회화,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매체를 통해 현대사 100년 동안 생성된 비극적 상황들을 표현한 작가들의 작품은 우리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환기시킨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 이미지 문신 스티커 체험인 아투미투 등 다양한 체험 및 공연 행사도 즐길 수 있다.

~3. 18(일)|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일원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131)|10:00~18:00 (입장시간 10:00~17:30)|www.gwbie n.com/kor/main/

 

 

 

박수민 사진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한경DB, 셔터스톡

 

 


 

 

 

SRT매거진 페이스북으로 이동

SRT매거진 인스타그램으로 이동

SH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