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이 싫어요, 노케미라이프

‘노케미라이프’란?
노케미라이프(No Chemi Life) 란 먹거리부터 생활용품까지 일상에서 화학물질을 거부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말한다. 화학을 뜻하는 ‘Chemical’과 공포를 뜻하는 ‘Phobia’가 결합한 ‘케미포비아’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극에 치달은 화학성분에 대한 공포가 탄생 배경이다. 노케미라이프를 살고 있는 사람들을 ‘노케미족’이라 부르기도 한다.

 

알고 고르자, 유기농 인증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 미국 농무부에서 인증한 유기농 원료를 사용한 멀티 클렌저로, 닥터브로너스의 시그니처 제품이자 베스트셀러다.

케미포비아가 커질수록 유기농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친환경 농법이 우리 몸과 지구에 더안전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슬프게도 우리나라의 유기농 인증은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 미국 농무부(USDA)와 프랑스 에코서트(Ecocert)가 가장 깐깐한 기준을 자랑한다.
미국 농무부는 3년간 화학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아야 유기농 원료로 인정하며, 물과 소금을 제외한 95% 이상을 유기농으로 사용해야 비로소 인증마크를 달아준다. 또한 유럽연합(EU)이 신뢰 하는 에코서트 인증을 받으려면 매년 원료 수확부터 완제품까지 모든 공정에서 유기농 규정을 준수 하는지 심사를 받아야 한다.

 

써보자, 천연세제

레인보우샵의 ‘생활세제 삼총사’

베이킹소다, 구연산, 과탄산소다는 노케미족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천연세제 삼총사. 요즘에는 마트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그중 ‘해독살림’을 표방하는 레인보우샵(www.
rainbowshop.co)은 단독 온라인몰을 갖추고 정기배송도 서비스할 만큼 인기다. 일정 비율로 희석해 분무기에 담은 ‘워터세제’ 시리즈와 <생활세제 살림북>, <생활세제 베이비북> 같은 활용서도 판매한다.

 

만들어보자, 건강세제

<내 아이를 해치는 위험한 세제>, 김나나, 인사이트윙스

“대기업 화학제품 연구원으로 일하면서 두통과 현기증, 피부질환을 달고 살았어요. 아이 아토피를 치료하다 내 몸에 쌓인 유해 화학물질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 친환경 세제를 직접 만들어 쓴 끝에 2년 만에 아이의 아토피 피부염을 완치했다는 김나나 에코살림 대표의 책. 피부에 직접 닿는 합성세제의 유해성에 주목했다. 한방샴푸·집먼지진드기퇴치제·모 기기피스프레이·찬밥주방세제·맥주세탁세제 등 직접 만들 수 있는 건강세제 레시피도 포함됐다.

 

 


 

 

 

SRT매거진 페이스북으로 이동

SRT매거진 인스타그램으로 이동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