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볕도 겁낼, 선케어 어벤저스

선블록은 피부 타입이나 상황에 따라 마음대로 골라 즐길 수 있게 진화하는 중

 

로션처럼 촉촉한 ‘플루이드’
선블록이 허옇게 뜨고 끈적일 거라는 편견은 이제 그만. 최근 피부에 들뜨는 것을 방지하고 속은 촉촉, 겉은 보송하게 마무리되는 묽은 로션 같은 포뮬러 제품이 인기다.

1. 헤라, 선 메이트 프로텍터(SPF50/PA+++ 50ml 3만8000원)
피부 정화 기능의 워터 히아신스 추출물을 함유했다. 피부 톤보정에도 효과적.

2. 랑콤, UV 엑스퍼트 유스 쉴드™ 아쿠아 젤(SPF50/PA++++ 30ml 5만7000원대)
백탁현상과 끈적임이 없는 촉촉한 제형의 선크림.

3. 시세이도, 퍼펙트 UV 프로텍터 H(SPF50+/ PA++++ 50ml)
물과 땀에 쉽게 지워지지 않아 물놀이나 스포츠 활동하기 전에 바르기 좋다.

바른 듯 안 바른 듯 ‘쿠션’
주차 티켓에 찍는 도장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쿠션 팩트는 액체가 흐르지 않아 퍼프로 균일하게 바를 수있다. 또한 적당한 톤 보정력으로 소량만 발라도 피부가 화사해 보인다.

4. 그라운드플랜, 오 마이 패밀리 선 쿠션(SPF43+/ PA+++ 15g 3만5000원)
피부에 무해한 처방으로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5. 아모레퍼시픽, 선 프로텍션 쿠션(SPF50+/PA+++ 15gX2 6만5000원대)
미세먼지·황사·꽃가루 등유해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손에 묻지 않는 ‘스틱’
스킨케어부터 포인트 메이크업까지. 쉽고 빠르게 바를 수 있는 스틱 제형의 화장품이 대세다. 휴대가 편해 주머니에 지니고 다니면서 수시로 덧바르면 된다.

6. 온더바디 X 카카오 프렌즈, 내추럴 리프레쉬 선스틱(11g 1만7900원)
뭉침없이 부드럽게 발려 피부의 불필요한 유분을 잡아준다.

7. 아웃런, 컬러 선스틱 #민트(SPF50+/PA+++ 6000원대)
선명한 민트 컬러의 스틱. 야외 레저 스포츠를 즐길 때 사용하기 좋다.

8. 아벤느, 선 스틱 센시티브 에어리어(SPF50+/ PA+++ 8g 2만3000원)
가볍고 산뜻한 사용감으로 여러 번덧발라도 뭉침이 없다.

피부 쿨링 일등공신 ‘스프레이’
2~3시간에 한 번씩 선블록을 덧바르라고 하지만 쉽지 않다. 이럴 땐 수분 미스트처럼 피부에 고르게 안착되는 선 스프레이가 답. 대부분 쿨링 효과를 지녀 피부 진정까지 돕는다.

9. 네이처리퍼블릭, 프로방스 카렌듈라 아쿠아 쿨링 선스프레이(SPF50+/PA+++ 150ml 2만6000원)
안개처럼 미세하게 분사돼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자외선을 차단한다.

10. 이니스프리, 퍼펙트 유브이 프로텍션 스프레이 쿨링(SPF50+/PA+++ 100ml 1만2000원)
자외선 차단은 물론 수분 미스트, 쿨링 효과를 갖췄다.

11. 식물나라, 산소수 워터프루프 선 스프레이(SPF50+/PA+++ 100ml 1만1800원)
보습 효과가 뛰어난 제주도 산소수를 담아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를 달래준다.

 

 

유재기 사진 임익순

SH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