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시작을 남도에서 만나다

남도에는 산수유, 매화, 동백이 서로 먼저 피겠다고 난리다

 

꽃이 핀 걸 보고서야 봄이 온 줄 알았다. 추워서 겨울이라지만 이번 겨울은 유난히도 길고 추웠다. 그 이유가 비단 날씨 때문만은 아닐테지만, 우리가 그토록, 간절히, 기다리던 봄이 시작되었음은 분명하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 건 역시 꽃이다. 얼어붙은 땅, 죽은 듯 말라붙은 가지에 매화가 팝콘처럼 툭툭 터지고, 붉디붉은 동백이 꽃길을 만들고, 산수유는 마을 전체를 노랗게 감싼다.

 

햇살 좀 보세요
거 참, 별일도 다 있죠
세상에, 산수유 꽃가지가
길에까지 내려왔습니다
노란 저 꽃 나 줄 건가요
그래요

줄게요
다요, 다

– ‘별일’ 중에서, 김용택

 

산수유는 두 번 꽃을 피운다. 처음은 수줍고, 다음은 화사하다. 추위를 뚫고 나온 노란 겉꽃잎이 살랑살랑 봄기운을 다지고, 이어서 작고 앙증맞은 속꽃잎이 좁쌀처럼 뿌려져 몽실몽실 노란 꽃구름을 만든다. 더디게 늑장을 피우던 봄도 산수유가 만개하면 꼬리를 내리고 만다. 완연한 봄으로 접어드는 것이다. 봄이 되었다고 끝이 될 순 없다. 끝은 또 다른 시작, 우리는 또 처음을 기다린다. 진달래 피고 벚꽃 피기를. 늘 그래왔듯이.

 

김정원 사진 김태수

SH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