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생기면 사고 싶은 블루투스 헤드폰

스펙 체크하며 장바구니에 담아보자

 

 

 

(왼쪽) 젠하이저
뛰어난 노이즈 캔슬링, PXC550 굉장히 똑똑하다. 괄목할 기능은 어댑티드 노이즈가드로 주변 소음의 양에 맞춰 유동적으로 음악의 세기가 변한다. 북적거리는 야외에서도 또렷한 음질을 기대할 수 있다. 이 제품만의 특화 기능인 토크스루는 주변 소음을 일정 부분 들리게 하여 음악을 들으면서도 주변과의 대화는 물론 대중교통의 안내방송을 듣는 데 어려움이 없다. 가격 55만 원대 무게 227g 음악재생 30시간 주파수 범위 17-23,000Hz

 

(왼쪽에서 두번째) jbl
가성비에 대만족, T450BT
쫀쫀한 착용감으로 운동할 때 착용해도 벗겨지는 불상사는 없어 보이지만, 이어컵이 귀를 강하게 압박해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고음역대 음악을 재생해도 안정적인 사운드를 들려주는 장점이 단점을 보완한다. 이 정도 가격대에선 꽤 만족할 성능을 갖췄다. 단 고급스러움 대신 스포티한 스타일의 디자인이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가격 6만4000원대 무게 300g 음악재생 11시간 주파수 범위 20-20,000Hz

 

(오른쪽에서 두번째) 비츠바이, Beats Solo 3 Wireless
5분 충전에 3시간 음악 재생 아이폰 사용자라면 귀찮게 설정 모드에 들어가 제품을 연결하지 않아도 가까이서 이 제품의 전원만 켜면 즉시 제품과 연동된다. 귀를 포근하게 감싸주는 이어컵의 쿠셔닝 덕에 장시간 착용해도 불편함이 없다. 개인 성향에 따라 다르지만, 중·저 음역대의 음악을 들을 때 풍성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 음악 재생 중 통화와 시리(Siri) 활성화도 가능하지만 아이폰 사용자만 누릴 수 있다. 가격 35만 원대 무게 215g 음악재생 40시간

 

(오른쪽) 뱅앤올룹슨, H7
간편한 스마트 컨트롤 패브릭·알루미늄·가죽 등 다양한 소재를 균형 있게 담아 디자인에서 얻는 만족감이 무척 크다. 버튼 대신 이어컵 외부를 터치하며 기능을 컨트롤할 수 있다. 가운데 부분을 누르면 재생/멈춤/전화 받기 기능으로 바뀌고 좌·우 가로 직선으로 손가락을 대고 움직이면 이전 곡과 다음 곡으로 재생 가능하다. 전체적인 음질은 부족함이 없지만, 고음 대비 중음이 아쉽다. 가격 56만 원 무게 260g 음악재생 20시간 주파수 범위 20-20,000Hz

 

*주파수 범위 제품이 재생할 수 있는 소리의 범위로 음의 고저를 나타내며 숫자의 폭이 넓은 것이 더 많은 음을 들려준다. 그러나 사람이 들을 수 있는 범위는 20~20,000Hz정도다.

 

 

유재기 사진 이승수

제품협찬 뱅앤올룹슨(02-518-1380) 비츠바이닥터드레 (02-6712-6700)
스냅케이스(ALUMEN,070-4413-9732) JBL (02-553-3161) 젠하이저(1544-1699)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