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스토리텔링 여행 #3. 무료한 일상탈출! 신나는 모험의 세계로

억울했다. 대학 가면 꼭 배낭여행을 떠나고 싶었는데, 모꼬지조차 한 번 못 갔다. 교수님도 동기도 사각형 모니터를 통해 만났다. 오월의 초록보다 푸르고 시월의 단풍보다 화려할 줄 알았던 대학생활에 대한 기대는 물거품처럼 사라졌다. 넋두리를 듣던 형이 “답답할 때는 하늘이지. 한번 날아보지 않을래?”라며 어깨를툭 쳤다. 모험을 찾아 충북으로 떠나는 길, 잠자던 심장이 콩닥콩닥 뛰기 시작했다. 

글·사진 채지형 여행작가

 

TRAVEL STORY

청동기부터의 오랜 역사와 천혜의 자연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보물 같은 여행지, 충북. SRT매거진과 한국관광공사 세종충북지사가 함께 충북의 숨겨진 매력을 하나씩 소개합니다.

하늘을 향해 뛰어봐… 청풍호 번지점프
첫 목적지는 충북 제천. ‘내륙의 바다’라는 별명을 가진 청풍호 주변에는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켜줄 다양한 레포츠가 기다리고 있다. 먼저 눈에 들어온 건 번지점프였다. 레포츠 전문 업체인 청풍랜드에서 점프 전에 안전교육을 받았다. 스르르 하늘 위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 자, 나도 모르게 신음소리가 났다. 눈앞에는 하얀 뭉게구름이, 발밑에는 푸른 호수가 펼쳐 졌다. 온몸은 떨고 있는데, 풍경은 천국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62m 높이가 실감났다. 주차장에 있는 차는 장난감처럼 보이 고, 사람들은 개미만큼 작게 느껴졌다. 이 긴장감, 애절함을 잊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쓰리, 투, 원. 순간이었다. ‘으아악’ 소리를 지르며 몸을 던졌다. 통쾌했다. 몸과 마음에 있던 먼지가 탈탈 털리는 듯했다. 말로 형언할 수 없는 해방감이랄까. 줄에 매달려 번지점 프대 아래에 있는 보트에 내렸을 때, 해냈다는 뿌듯함과 새로운 경험에 대한 기쁨이 온몸에 사르르 퍼졌다.
번지점프를 하고 나니,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음악도 들리고 호수 위 162m까지 솟아오르는 분수도 보였다. 그냥 가긴 아쉬웠다. 마침 그때,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빅스윙이 손짓했 다. 반원을 그리며 바이킹처럼 허공을 스윙하는 기구였다. 형과 나란히 매달려, 손을 번쩍 들고 하늘 위로 날았다. 내친김에 집라인까지 도전했다. 번지점프와 빅스윙을 하고 난 뒤라 집라인은 다소 심심했지만, 멋진 청풍호를 향해 미끄러지는 기분은 그만이었다.

노 젓다 보면 자연 속으로… 청풍호 카약
다음 날은 새벽에 일어났다. 청풍호에서 카약을 타기 위해서다. 카약은 양날 노를 사용하는 수상레저 스포츠로, 동력 없이 움직인다. 청풍호에서 즐기는 카약이 특별한 이유는 봉우 리가 죽순처럼 돋아난 옥순봉과 거북이를 닮은 구담봉 등 동양화 한 폭을 감상하는 듯한 풍광이 있기 때문이다. 청풍호 카약은 특별히 여자친구가 추천했다. 잔잔한 물 위에서 노를 젓다 보면 자연과 하나가 되는 것 같다고 했다. 마음이 어지러울 때, 카약을 타면 가지런 해진다고도 했다.
“노와 수면의 각도를 직각으로 만드는 게 중요해요. 그래야 물이 밀리거든요. 앞에서 뒤로, 끝까지 밀어주는 것도 잊지 말고요.” 간단한 설명을 듣고 카약에 올랐다. 왼쪽으로 물길을 따라가니 옥순대교가 나타났다. 시간이 갈수록 회색빛 하늘도 파랗게 열리기 시작했다.
걱정도 시나브로 사라지고 편안함이 서서히 밀려왔다. 옥순봉이라는 이름은 퇴계 이황이 붙였다. 깎아지른 절벽이 비 온 뒤 솟은 대나무 순을 닮았다며 ‘옥순봉(玉筍峰)’이라 했다. 힘 있는 바위의 선이 인상적인 김홍도의 <옥순봉도(玉筍峯圖)>도 떠올랐다.

숲 속에서 즐기는 짜릿함… 증평 익스트림 루지
마지막 액티비티를 위해 증평의 복합레저시설 블랙스톤 벨포레로 향했다. 이곳은 2019년 8월에 문을 연 따끈따끈한 관광지로, 나무가 터널처럼 우거진 길 사이에서 스피드를 즐길수 있는 익스트림 루지를 이용할 수 있다. 주중에는 익스트림 루지를 4시간 동안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해피 벨포레 아우어’ 티켓도 구매할 수 있다. 탑승 전 두 가지 코스를 선택할 수 있는데, 스릴을 느끼고 싶다면 인코 스로, 풍경을 즐기로 싶다면 아웃코스를 고르면 된다.
마침내 헬멧을 쓰고 리프트에 올랐다. 비명을 지르며 빠르게 달리는 이들을 내려다보니 덩달아 신이 났다. 공간을 울리는 빠른 템포의 음악도 흥겨움을 더했다. 루지는 집라인이나 번지점프와 달리 속도를 직접 조절할 수 있다. S자 곡선 길을 따라 핸들을 돌리며 달리다 보니 마음이 후련해졌다. 피톤치드 가득한 숲속을 가르며 질주하는 기분은 상쾌했다. 눈깜짝할 사이에 1.5km 코스가 끝났다. 왜 무제한 이용권이 있는지 알 것 같았다. 다음 번에는 나도 무제한으로 루지를 즐기리라 기약하며 발길을 돌렸다.

맨몸으로 최고 시속 40km를 달리는 알파인 코스터. 스릴을 즐기는 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시속 40km 쾌속 질주… 단양 알파인코스터
다음으로 발걸음을 옮긴 곳은 액티비티 명소로 떠오르는 단양군. 스릴 만점의 재미를 느낄수 있다는 알파인코스터가 있는 곳이다. 코스는 전체 960m로, 올라가는 구간이 340m, 내려가는 구간이 620m다. 안전교육을 마친 후 노란 알파인코스터 기구에 몸을 실었다. 출발 지점까지 올라갈수록 만천하스카이워크가 크게 다가왔다. “가자!”라고 외치고 레버를 앞으로 밀자, 엄청난 속도로 달리기 시작했다. 타잔이 된 느낌이랄까, 나무 사이를 쏜살같이 내려갔다. 완만해 보이던 커브가 막상 타서 보니, 어찌나 급하던지. 숲으로 튀어나갈 듯한 기분에 레버를 잡은 손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온몸에 폭풍처럼 엔돌핀이 솟았다. 타기 전 지루함이 아깝지 않은 5분이었다. 알파인코스터를 즐긴 후에는 만천하스카이워크를 둘러봤다. 허공에 나 있는 하늘길에 서니 아득했다. 유리로 된 바닥은 아찔함을 더해줬다. 서둘러 눈을 멀리 던졌다. 120m 아래 흐르는 단양강과 시내 풍경이 카메라를 놓지 못하게 만들었다.

하늘에서 즐기는 공중산책… 단양 패러글라이딩
단양은 자타공인 우리나라 패러글라이딩 메카다. 패러글라이딩은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 스포츠라 날씨가 중요한데, 단양은 소백산 맥이 비구름과 강한 바람을 막아줘 연 300일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단양에는 두산과 양방산 활공장이 있다. 젊은이가 많이 찾는 곳은 두산 활공장. 패러마을과 패러일번지 등 10여 업체가 자리하고 있다. 유명한 카페 산도 이곳에 있어, 커피 한 잔을 즐기며 그림 같은 풍광과 패러글라이딩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본격적으로 하늘을 날 시간. 하나, 둘, 셋 하는 구호와 함께 발을 힘차게 굴렸다. 캐노피가 하늘에 펼쳐지고 어느새 허공을 달리고 있었다.
두둥실 하늘에 뜨고 나니 새가 된 기분이 들었다. 시간이 지나자, 두려움이 사라졌다. 손으로 바람도 만지고 하늘도 느꼈다. 사방 막힘 없는 하늘 위를 어슬렁거렸다. 공중산책이라 고나 할까. 살랑살랑 바람을 느끼며 주변 산을 둘러봤다. 첩첩으로 이어진 산이 파도처럼 다가왔다. 산은 속도가 다가 아니라고 말하는것 같았다. 천천히 바라보며 누리는 것도 중요 하다고 속삭였다. 자연과 한 몸이 된 이 순간을 오래 기억해야지 싶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