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종- 프라이빗하게, 럭셔리하게

온라인 여행 에이전시 에바종은 전 세계의 럭셔리 호텔과 리조트만을 엄선해 소개한다. 대표 에드몽 드 퐁트네에게 그가 아끼는 보석같은 호텔과 리조트를 추천받았다. 바다 건너 이국적인 그곳으로 떠날 언젠가를 기다리며.

김은아 사진 손준석

 

에바종 대표 에드몽 드 퐁뜨네

프랑스의 잘나가던 금융인에서 한국의 여행 에이전시 대표로 파격적인 변신을 했습니다. 그 계기가 궁금합니다.
친구가 아시아 지역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때 도와주었던 것이 출발이라고할 수 있습니다. e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에 눈을 뜨게 된 것이죠. 2011년은 한국과 아시아에서 문화적으로, 특히 여행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던 시기입니다. 그룹 여행이나 패키지 여행에서 개인여행, 자유여행으로 고객들의 수요가 이동하고 있었죠. 그러나 기존 여행 에이전시는 이러한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었기에 사업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처음 뛰어든 여행업계에서 어떻게 파트 너십을 구축했는지 궁금합니다.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하는 식이었습니 다. 관계자를 찾아가고 박람회를 방문하 면서 판로를 개척했습니다. 에바종이 신생 업체이다 보니 보여줄 만한 성과가 마땅치 않아 설득하는 데 애를 먹었죠. 다행히 에바종의 ‘프라이빗 세일’ 전략이 좋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멤버십 회원에게만 한정된 시간 동안 파격적인 할인을 제공하는 마케팅이죠. 회원에게만 할인가가 공개되므로 브랜드 이미지의 손상 없이도 공실률을 낮출 수 있어 1석2조의 효과를 거두었습니다.

에바종을 운영하면서 느낀 한국 여행객 들의 특징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한국 여행자들은 서비스에 대한 기대 수준이 높고, 아주 섬세합니다. 호텔을 예약할 때의 요구사항도 디테일하죠. 또 가격에도 민감하기 때문에 단 1000원이라도 더 저렴한 플랫폼을 찾아 예약합니 다. 에바종은 이에 대한 전략이 있습니 다. 에바종은 많은 수의 숙소를 판매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지 않습니다. 소수의 검증된 호텔만을 골라 직접 계약을 체결합니다. 고객의 요구에 빠른 대응이 가능한 이유입니다. 고객이 투숙 중 불만 사항이 생기더라도 에바종에 연락한다면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죠. 또 가격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되는 숙소는 에바종에서 판매하지 않습니다.

여행업에 종사하는 대부분이 코로나19 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에바종의 경우는 어떻습니까.
에바종 역시 타격이 컸습니다. 판매 상품중 80% 이상이 해외 호텔이었기 때문이 죠.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수준으로 매출이 떨어진 것은 물론, 이미 예약을 완료한 고객분들의 환불 요청도 빗발쳤습니 다. 원래 에바종의 상품은 파격적인 할인을 일회적으로 제공하고 있기에 환불이 어렵습니다. 그러나 고객들의 어려움을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고민 끝에 예약금과 동일한 액수를 ‘클럽머니’라는 크레딧 으로 적립해드렸습니다. 고객들은 클럽 머니를 사용해 2년 동안 제약 없이 에바 종의 상품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분명 위기라고 할 수 있지만 이 시기를 잘보내면 더욱 단단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여행 트렌드는 어떻게 바뀔 것으로 생각합니까.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하더라도 한동안 해외여행의 수요는 낮을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도 사람들이 몰리는 지역보다는 덜 알려지거나 프라이빗한 여행지에 대한 선호가 높을 것입니다. 또 위축된 경기가 회복되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기 때문에, 소비자의 결정에 가격이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그 부분이 에바종에게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 다. 한 번에 되도록 많은 지역을 둘러보는 것보다는 안전이 보장되어 있는 한 지역에서 오래 머무는 형태의 여행을 선호할 것이고요. 에바종 또한 제휴 호텔을 안전과 위생 면에서 더욱 엄격하게 모니 터링해나갈 생각입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