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의 방, 서울

너나없이 한복을 입고 경복궁에 간다. 인쇄기 돌아가는 소리로 가득한 을지로는 ‘힙지로’가 되었다. 무궁무진한 매력을 갖춘 서울은 가히 여행자의 도시다.

 

  • 작지만 큰 마님이 있는 ‘누하당’

네모난 마당에 파란 하늘이 높다. 그 속에 구름이 동실동실 떠간다. 햇살이 드리운 누하당 대청마루에 앉아 있으면 이러한 시간이 더없이 천천히 흐른다. 손님의 절반 이상이 외국인인데 그들이 한국의 아름다움이 이런 것이라고 알고 감을 생각하면 퍽 자랑스럽고 기쁜 일이다.

누하당 바로 앞은 통인시장이다. 집 앞 편의점을 가듯 전통시장에 들러 먹거리를 살 수 있다니 말 그대로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다.

그리고 누하당에는 체격은 작지만 마음이 크고 넓은 마님이 있다. 오우의 대표다.

“직장 생활을 23년 했는데 업무상 외국어를 사용할 일이 많았어요. 덕분에 외국인 손님을 대하는 일이 익숙하게 다가왔지요. 여러 나라에서 온 손님을 맞이할 때마다 저 자신이 그 나라에 여행하는 기분이 들어요.”

누하당 마님은 마침 벨기에에서 온 일가족의 서울 나들이 코스를 알려주느라 분주하다. 직접 가이드로 나설 때도 있으니 열정도 넘친다. 부암동 산모퉁이 카페, 윤동주 문학관 트레킹 코스, 수성동 계곡 등등 그와 함께라면 이보다 완벽한 서울 나들이가 없을 듯하다.

오우의 대표 Welcome Voice__

“조식으로 비빔밥, 하이라이스, 김치볶음밥을 번갈아 대접해요. 주변에 가봐야 할 명소가 많으니 든든히 챙겨주고 싶은 마음을 담았어요.”

|서울 종로구 필운대로 49-7|010-9692-1330|www.nuhadang.com|

 

  • 임금님도 반할걸 ‘시어소 호텔’

시어소. 익숙한 단어가 아님에도 한 번 들으면 쉽게 잊히지 않는다. 이곳 한승훈 실장에게 그 뜻을 물으니 빙그레 미소를 지으며 대답한다.

“왕이 궁을 떠나 머물던 곳을 ‘시어소’라고 해요. 시어소에 머무는 손님 한분 한 분이 왕처럼 대접받고 편안하게 이곳을 즐겼으면 하는 거죠.”

비단 이름만이 아니다. 시어소의 옥상정원은 수원 ‘화성행궁’에서 받았던 인상적인 모습을 담아 벽돌로 둘레를 쌓았다. 오며 가며 한국적인 멋을 찾는 재미가 쏠쏠한데 객실마다 우리나라의 전통인 나무 문패로 호수를 그려놓았고, 조식을 제공하는 지하 1층에는 특별한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다. 한복을 입고 기념이 될 만한 사진을 남길 수 있는곳으로 병풍부터 창호지를 덧댄 창문까지 민속촌의 한 공간을 떼어다 놓은 것처럼 세심하다.

시어소가 문을 연 지는 올해로 8년, 손님은 대부분 외국인이고 단골도 많다. 다시 찾는 이유에는 ‘친절’과 ‘편리함’이 있다. 손님들이 남기고 간 메시지로 1층 벽면 하나가 부족할 지경이니 말이다. 시어소는 일반 객실은 물론 도미토리룸도 이용할 수 있으며, 어떤 객실을 사용하든 조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시어소는 위치상 남산, 명동 성당, 청계천, 인사동, 북촌 등을 고루 둘러보기 좋다. 모든 곳을 직접 가본 한승훈 실장은 그중에서도 ‘광장시장’과 ‘낙산이화마을’을 추천한 다고. 여행할 때 참고하면 좋겠다.

한승훈 실장 Welcome Voice__

“시어소를 배경으로 제작한 무료 엽서에 나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를 써보세요.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도착했을 때 작은 선물이 될 거예요.”

|서울 중구 을지로12길 11|02-2278-7134|

 

  • 자유로운 영혼 환영 ‘달콤 게스트하우스’

이곳은 교통의 요충지다. 뚜벅이 여행자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입지로 서울지하철 충무로역 8번 출구로 나오면 걸어서 4분 만에 도착한다. 을지로 3가·4가 역과도 가깝다. 그런데 우연을 가장해 한 번 길을 잃어보면 더욱 좋겠다.

충무로와 을지로 일대는 인쇄골목으로 명성이 자자한 곳! 달콤 게스트하우스를 목전에 두고 헤맨 골목은 참 독특한 풍경을 자아내고 있었다. 모든 가게마다 ‘탈탈탈’ 인쇄기 돌아가는 소리가 ‘아, 바쁘다. 바빠’처럼 들린다. 종이와 잉크 냄새, 그리고 아버지들의 땀 냄새가 서울의 또 다른 풍경을 자아낸다.

이런 곳에 자리한 달콤 게스트 하우스는 어떤 곳일까? 대로변에서 바로 들어오면 ‘달콤 게스트하우스’라고 쓰인 건물이 보인다. 1층부터 4층은 숙소, 옥상 정원으로 이뤄져 있는데 도미토리룸은 여성 전용으로 1개, 그 외 모든 객실은 전용 욕실 (화장실)이 있는 더블룸, 트윈룸 등으로 운영된다. 덕분에 친구 혹은 가족 단위로 달콤 게스트하우스를 찾는 경우가 많다.

파스텔 톤의 색을 입힌 계단의 난간을 따라 숙소를 올라가면 복도 양옆에 층별로 통일한 객실 문이 ‘달콤’한 개성을 드러낸다. 저녁이면 치킨과 맥주를 즐기기 좋을 옥상에 올랐다. 조금 전 길을 잃고 헤맸던 골목 일대가 작은 가게의 지붕들로 덮여 있다. 보지 않았으면 영영 몰랐을 풍경에 놓이는 것, ‘여행자의 방’이 주는 특별함이렷다.

신영환 대표 Welcome Voice__

“한국이 낯선 여행자라도 걱정 마세요. 외국의 게스트하우스를 경험한 직원들이 친구처럼 맞아주니까요. 여러분을 위한 웰컴 푸드도 있답니다.”

|서울 중구 마른내로8길 13|02-2274-2409|http://dalkomguesthouse.modoo.at|

 

  • 하루 만에 정 드는 ‘북촌마루한옥게스트하우스’

‘종로01’ 마을버스가 정겨운 이름의 정류장에 멈췄다. ‘세탁소’와 ‘빨래 터’를 지나 ‘원서고개’에 다다랐다. 전용 리무진이라도 탄 듯 북촌마루한 옥게스트하우스가 코앞이다. 때마침 이웃 주민을 마중 나온 정현례 대표가 반가운 인사를 건넨다.

“마음이 부자인 집, 북촌마루예요. 어서 오세요!”

계단참에 놓인 장독대에는 그가 직접 담근 장이 알맞게 익어가고 있다. 손맛 좋은 한국 엄마의 솜씨는 매일 아침마다 발휘되는데 5~6가지 찬으로 대접하는 한식은 이곳을 떠나도 기억에 오래 남는 맛이다.

고갯마루에 자리한 한옥은 나만의 공간처럼 간직하고 싶다. 반질반질 윤이 나는 마루는 잠시 들른 객을 눕혀 낮잠이라도 자라고 권하는 것만 같다. ‘아, 평화로워라.’ 방 안의 큰 창 너머로 바람이 솔솔 불고 멀리 남산서울타워가 보인다. 고개 아래로는 뾰족한 데 하나 없이 북촌한옥 마을의 고즈넉한 풍경이 구름처럼 깔려 있다. 대문을 열고 조금만 걸어 내려가면 저마다의 감성으로 꾸민 상점이 즐비해 골목길 여정에 생기가 돈다.

“한옥이 익숙하지 않은 손님께 불편하지 않으냐고 물어보면 다들 고개를 저어요. 마루를 사이에 두고 다른 객실의 손님과 금세 친구가 되고, 아침을 함께 먹은 다음에는 식구처럼 친해지죠.”

주렁주렁 열린 머루에, 숨 쉬는 마루에, 따뜻한 밥 위에 ‘정’이 쌓인다.

정현례 대표 Welcome Voice__

“작지만 섬세하게 꾸민 공간의 가치를 느껴보세요. 1층에 빈티지 매장도 있어서 한국 전통용품을 다양하게 만날 수도 있어요.”

|서울 종로구 창덕궁길 152|010-3253-8751|www.bukchonmaru.com|

 

OTHERS·서울

#통인시장 #엽전으로 바꿔먹는 시장의 맛

통인시장 도시락카페에서는 500원을 엽전 하나로 바꿔준다. 5000원어치 엽전 꾸러미를 챙겨 시장 구석구석을 다녀보자. 기름 떡볶이, 호떡, 잡채, 음료 등을 엽전과 바꿔먹는 재미가 꿀맛이다.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5길 18|02-722-0911|

 

#경복궁 #야간개장 #생과방 #사극주인공처럼

한복을 입고 경복궁을 찾는 사람이 참 많다. 입장료 무료라는 혜택을 주는 것도 있지만 그보다는 새롭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위함이리라. 오는 11월 6일까지는 경복궁 야간 특별 관람도 실시된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불빛이 수놓은 전각을 바라보는 것도 오래 기억될 순간이 될 것이다.

더불어 경복궁 소주방 전각에 위치한 ‘생과방’도 들러보자. 생과방이란 국왕, 왕비의 후식과 별식을 준비하던 곳으로 궁중 약차(4000원)와 함께 주악(2000원), 약과(1000원) 등 전통 다과를 즐기는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야간특별관람 10.20(일) ~ 11.6(수) 오후 7시 ~ 9시 / 생과방 ~ 10.31(목)|서울 종로구 사직로 161|02-3210-4807|https://saenggwabang.modoo.at|

 

#을지로 #힙지로 #만선호프 #오늘밤주인공은나

을지로가 ‘힙지로’가 되었다. 개성 강한 카페와 상점, 만선호 프의 재발견 덕분일까. 저녁 어스름한 시간이 되면 만선호프가 있는 일대 골목은 힙지로를 찾아온 젊은이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낮에도 노가리에 생맥주 한 잔 하는 사람이 많다.

을지로의 매력은 아마 끝이 없는 것!

|서울 중구 을지로13길 19|02-2274-1040|

정상미 사진 이효태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