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보리밥거리

광주의 맛이 제대로 느껴지는 보리밥 한 상. 그다지 특별할 것 없지만 정겹고 푸짐하고, 심지어 맛있기까지 하다.

 

예로부터 맛의 고장으로 불려온 도시. 광주를 대표하는 5미(味)는 한 상 푸짐한 한정식과 남도의 깊은 맛을 자랑 하는 김치, 먹기 좋게 다진 갈빗살을 양념하여 구운 송정 떡갈비, 담백한 오리탕, 그리고 무등산 보리밥을 꼽는 다. 등산로 초입에는 산에서 나는 나물을 주재료로 한 산채비빔밥 식당이 많은데, 무등산 지산유원지와 증심사 주변으로는 제철 나물을 곁들인 보리밥거리가 형성되었다.

지산유원지 근처에는 30년 가까이 자리를 지켜온 온천 보리밥집을 비롯해 팔도강산, 무등산보리밥뷔페, 영빈식당, 물레방아, 청사초롱 등의 식당이 자리한다. 한때는 더 많았지만 하나둘 문을 닫는 걸 보면 이곳에도 변화 의 바람이 부는 모양이다. 이곳 식당은 모두 제철 식재료를 이용하므로 계절마다 반찬의 종류가 조금씩 바뀐다.

그래도 전라도 손맛이 어딜 가겠는가. 고기반찬 없이도한 끼 뚝딱 해치우게 만드는 맛깔 나는 반찬이 10~15가지 올라온다. 일단 나물은 하나하나 맛볼 것. 맛없고 건강하기만 한 반찬이라는 편견이 금세 사라진다. 고슬고 슬한 보리밥은 열무 잎에 올리고 매콤한 멸치젓갈을 얹어 쌈으로 먹는다. 톡톡 터지는 보리밥과 신선한 열무의 궁합은 가히 최고라 할 만하다. 마지막으로 갖은 나물과 고추장, 참기름 등을 넣고 비벼 한 입 크게 벌려 꿀떡.

굳이 말이 필요할까? 아따, 그냥 잡솨봐. 겁나 맛있당께!

 

  • 온천 보리밥집

#시골밥상 #지대로 #할머니없다 #며느리있다 #박카스병의_정체는_참기름 #맛의_핵심이로구나

30년 가까이 보리밥으로 등산객의 허기진 배를 채워준 토박이 식당. 무등산 보리밥 거리에서 가장 오래 장사를 해온 터줏대감으로 동네에선 ‘할머니집’으로 통한다. 좁은 골목 안쪽으로 들어가면 널찍한 평상이 여러 개 놓여 있다. 작은 방도 있지만 날씨가 따뜻한 날에는 바람 솔솔 부는 평상에 앉아 먹어줘야 제맛이다.

커다란 쟁반에는 고사리, 시금치, 애호박, 부추, 콩나물 등이 차려지고, 두부가 듬뿍 든된장국도 놓인다. 흰쌀이 섞인 쌀보리밥에 갖은 채소를 넣고, 할머니 손맛으로 담근 고추장과 고소한 참기름으로 간을 해 살살 비벼주면 완성! 초록빛깔 뽐내는 열무 잎과 고추를 멸치젓갈이나 된장에 찍어 곁들이면 더 푸짐해진다.

|11:30~19:00|보리밥 8000원|광주 동구 지호로127번길 29|062-225-0776|

 

  • 무등산 보리밥 뷔페

#무등산도식후경 #침샘폭발 #든든한_한끼식사 #애피타이저부터_디저트_과일까지_없는게없다

골라, 골라, 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보리밥 뷔페. 지산유원 지로 오르는 입구에 위치한 식당으로 20년째 장사를 이어 오고 있다. 주인장 말에 따르면 전라도 인심을 담아 뭐든지 푸짐하단다. 실제로 갖가지 제철 나물과 열무, 케일, 적근대, 치커리 등 쌈의 종류도 다양하고, 쌀밥과 보리밥은 기본, 찹쌀과 찰기장, 조를 섞어 쫀득한 찰기장밥도 마련되어 있다.

매콤한 양념의 제육볶음과 탱글탱글 고소한 돼지껍 데기볶음도 양껏 퍼갈 수 있으며, 전라도 손맛 제대로 발휘한 김치와 도토리묵, 순두부, 흑임자죽 등도 입맛을 돋운 다. 식사를 마치면 따뜻한 숭늉 혹은 시원한 식혜, 수정과 까지 마실 수 있으니 웬만한 잔칫집보다 훌륭하다.

|11:00~21:00|무등산 웰빙뷔페 9000원, 영양돌솥밥 웰빙뷔페 1만1000원|광주 동구 지호로 152|062-232-9116|

 

  • 영빈식당

#더도_말고_덜도_말고_지금_이대로 #탱글탱글_씹히는_보리밥 #쏴라있네

물레방아 보리밥집 바로 옆, 나이가 지긋한 두 내외가 단출 하게 운영하는 아담한 규모의 식당. 맛있다는 평가는 좋지만 손님이 많아져 제대로 대접하지 못하게 되는 건 싫다. 한명 한 명 소중한 발걸음인 만큼 맛있게 또 배부르게 먹고 가길 바라는 마음이다.

맛의 비법이랄 게 뭐 있겠나. 그저 제철 재료를 가족이 먹을 음식이라고 생각하고 만드는 것뿐 이다. 시금치, 가지, 버섯, 콩나물, 취나물 등 총 10가지 반찬에 배추된장국과 보리밥을 내놓고, 열무 잎과 쌈장, 멸치 젓갈을 올린다. 특히 보리의 비율을 높여 탱글탱글 씹히는 맛을 끌어올렸다. 여기에 달큰한 무등산 막걸리 한 잔까지 걸치면 완벽한 한 끼 식사다.

|11:00~19:00|비빔밥 8000원|광주 동구 지호로 137-3|062-227-5011|

 

  • 팔도강산

#15첩반상 #보리밥과_열무의_환상궁합 #돼지고기_추가하면_2000원이에요

탁 트인 전망, 깔끔한 인테리어, 단체손님도 거뜬히 수용하는 넓은 공간을 갖춘 보리밥집. 점심시간에는 동네 사람부터 등산객, 관광객까지 몰려 눈코 뜰 새 없을 정도로 바쁘다.

매일 아침 그날그날 상에 올릴 반찬을 만드는데, 쟁반 가득 취나물, 톳나물, 고사리, 무채, 쪽파나물 등 입맛 돋우는 제철 나물과 쌀과 보리를 적절하게 섞은 쌀보리밥, 담백한 시래기된장국이 채운다. 팔도강산의 가장 큰 특징은 돼지고기볶음이 함께 나온다는 것. 매콤한 돼지고기볶음은 연한 열무 잎이나 배춧잎에 싸먹어도 좋고, 보리밥을 비빌 때 같이 넣어 고기맛을 살려도 좋다. 보리밥 외에 닭백숙이나 옻백숙, 닭볶음탕과 같은 메뉴도 있다.

10:30~21:00비빔밥 8000원광주 동구 지호로127번길 10-7062-222-3682

 

 

[ W a l k ]

봄나들이도 하고 보리밥도 먹고

  • 쉿~ 나만 알고 싶은 지산유원지

무등산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 바로 리프트와 모노레일이다. 지산유원 지의 리프트는 20여 분 동안 나무숲을 지나 해발 350m까지 인도하고, 이어서 등장하는 빛고을역에서 모노레일에 탑승하면 총길이 714m 구간을 아찔하게 달릴 수 있다.

불과 15분 남짓이지만 산 위를 달리며 무등 산과 광주 시내를 조망할 수 있고, 느린 속도임에도 불구하고 1개 선로를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스릴이 장난아니다. 종착지 정상에 위치한 팔각정에서도 광주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데이트 코스로 성공적! 지산 유원지는 올해 다양한 액티비티 시설을 갖춘 복합유원지 탄생을 예고 하고 있다.

리프트 평일 10:00~18:00, 주말 9:00~18:00 / 모노레일 평일 10:00~18:00, 주말 9:30~18:00

리프트 왕복 성인 1만 원, 어린이 8000원 / 모노레일 왕복 성인 8000원, 어린이 7000원 / 리프트 & 모노레일 왕복 성인 1만7000원, 어린이 1만4000원

|광주 동구 지호로 164번길 23|

|062-226-0011|

 

  • 빛고을 광주를 품은 무등산

광주와 전남 담양, 화순을 아우르는 해발 1187m의 산. 그 위에 더할 수 없다는 의미의 무등(無等)을 이름으로 내걸 만큼 특별 하다.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 등 총 3개의 암봉이 정상을 이루고, 아름다운 기암괴석과 증심사, 원효사, 약사사 등의 사찰이 자리 잡고 있다. 서석대 주상절리대를 포함한 무등상 정상은 공군부대 주둔지로 평소에는 드나들 수 없지만 매월 5월 진분홍 철쭉이 활짝 피는 시기에 개방되니 미리 체크하고 떠나자.

 

김정원 사진 오진민


 

SHARE